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페이지하단 바로가기

전체메뉴 건너뛰기

전체메뉴보기


건강정보

  • 의학상식
  • 건강뉴스
  • 워클리포커스
  • 웰빙푸드
  • 스포츠레저
  • 스포츠헬스타임
  • 일반자가체커
  • 소아자가체커
  • 소아자가체커

Health Checkup

예수병원 건강의학센터

최첨단 기구로 여러분의 건강을 진단합니다.

  • 노블스페셜
  • 주요암검진
  • 기본건강진단

진료시간 안내(24시간 응급의료센터)-평일 AM 08:00 ~ divM 18:00 / 토요일 AM 08:00 ~ PM 13:00

건강뉴스

home > 건강정보 > 건강뉴스

치매 위험 낮추려면 ‘이것’ 먹어야 (연구)

2019-08-08 오후 3:56:31

붉은 고기, 달걀에 많이 포함된 포스파티딜콜린(phosphatidylcholine)이 치매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점점 사라져 가는 기억

핀란드 동부대학교 연구팀은 42~60세 핀란드 남성 약 2,500여 명을 대상으로 22년간 추적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평소 식습관을 통해 포스파티딜콜린 섭취량과 치매 사이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그리고 연구를 진행하는 동안 총 377명이 치매를 진단받았다.

연구 결과, 포스파티딜콜린 섭취량이 많은 그룹이 그렇지 않은 그룹에 비해 치매 발병률이 28%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포스파티딜콜린 섭취량이 많은 그룹은 기억력과 인지기능 테스트에서도 좋은 결과가 나왔다. 이는 알츠하이머 치매의 원인으로 알려진 APC4 유전자의 변수를 고려한 결과다.

연구팀은 “포스파티딜콜린 섭취가 많을수록 치매 위험이 낮아졌다”라고 말하며 “앞으로 관련 추가 연구를 더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포스파티딜콜린은 아세틸 콜린의 전구체로 영양분을 세포 안으로 흡수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체내에서 자연적으로 생성되는 성분이지만 나이를 먹을수록 그 양은 줄어든다. 포스파티딜콜린이 부족하면 기억력 중요한 역할을 하는 아세틸콜린의 합성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치매 위험을 높일 수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임상영양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에 게재됐으며, Science Daily 등이 보도했다.

제공 : 하이닥 ⓒ ㈜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