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페이지하단 바로가기

전체메뉴 건너뛰기

전체메뉴보기


열린공간

  • 주요뉴스
  • PMC소식
  • 공지사항
  • 홍보물
  • 채용정보
  • 고객의소리

Health Checkup

예수병원 건강의학센터

최첨단 기구로 여러분의 건강을 진단합니다.

  • 노블스페셜
  • 주요암검진
  • 기본건강진단

진료시간 안내(24시간 응급의료센터)-평일 AM 08:00 ~ divM 18:00 / 토요일 AM 08:00 ~ PM 13:00

주요뉴스

home > 열린공간 > 주요뉴스

게시판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윤 할머니, 목숨 빚을 갚다
작성자 홍보과 작성일 2017-09-29 오전 10:31:39  [ 조회수 : 345 ]
제목없음

 

윤 할머니, 목숨 빚을 갚다 

 

윤 할머니, 목숨 빚을 갚다

 

한 많은 삶을 살았다. 그러니까 지금으로부터 36년 전 이야기이다.

 

윤OO씨는 살 길이 보이지 않았다. 그녀는 모진 맘을 먹었다. 1981년 11월, 남편과 헤어져 홀로 살던 39세 윤씨는 열 살짜리 딸과 같이 죽어야지 생각하고 연탄불을 피웠다. 그리고 다음날 이웃에게 모녀가 발견되어 전주 예수병원 응급실로 실려 왔다. 병원에서는 급하게 응급처치를 했지만 안타깝게도 어린 딸은 소행하지 못하고 윤씨 만 겨우 목숨을 건졌다. 당시는 연탄으로 취사와 난방을 했고 연탄가스 중독으로 많은 사람들이 희생을 당했다. 이 지역에 유일하게 연탄가스 중독을 치료하는 대형 산소치료 탱크가 있는 예수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윤씨는 2달 동안 간병해줄 사람도 없어 힘겹게 투병을 이어 나갔고 치료가 채 끝나지 않았는데 전주교도소로 가서 죄 값을 치러야 했다. 그리고 거기에서 1년 반의 형을 살았다.

교도소에서 출소하자마자 먼저 셋방을 사는 집의 전세금 30만원을 빼서 예수병원에 치료비를 내려 했지만 집 주인이 돈을 돌려주지를 않았다. 그 후로 윤씨는 극심한 생활고에 병원비를 낼 엄두를 낼 수가 없었고 죽지도 못하고 사는 삶이 이어졌다. “그동안 사는 게 너무너무 팍팍 했어요” 그녀는 연탄중독의 후유증으로 몸은 성치 않은 몸으로 누구 한명 도와주는 사람 없이 힘들게 농사로 품을 팔아 어렵게 생활을 했다. 재혼한 남편과는 10년 전에 사별을 했다. 그 후 정부의 영세민 지원으로 근근하게 생활하던 중 얼마 전에 큰 교통사고를 당했다. 그녀는 이 사고로 또 다시 몸 여러 곳에 장애를 입었고 얼마 되지 않는 교통사고 보상금을 손에 쥐게 되었다.

몸과 맘이 지칠 대로 지친 윤 할머니(현재 75세, 익산시)는 까마득한 옛날 일이 생각났다. 그녀는 보상금 중에서 100만원을 들고 9월 28일, 36년 만에 예수병원을 찾았다. “요즈음 제 건강이 좋지 않아요. 언제 죽을지 알 수 없고요” 그녀에게는 죽기 전에 꼭 갚아야만 하는 금액이 얼마인지 알 수 없는 빚이 있었다. 바로 36년 전 예수병원의 치료비다. 딱히 금액이 중요한 것은 아니었다. 그것은 다름 아닌 그녀의 목숨 값이었다. “제게는 평생 동안 항상 맘에 걸긴 게 하나 있어요. 제가 죽기 전에 다문 얼마라도 갚아야지요. 그래야 맘에 덜 걸릴 것 같아서 얼마 되지는 않지만... 가지고 왔습니다. 지금도 없이 살고 있지만 먹고 살 정도는 됩니다. 원래 없이 살아서요” 그녀는 꼬깃꼬깃한 편지봉투에 들어있는 100만원을 조심스럽게 내밀었다. 그리고 36년 만에 마음에 짐을 내려놓고 홀가분하게 병원 문을 나서는 윤 할머니의 발걸음이 가벼웠다.

 

예수병원 권창영 병원장은 풍요로운 추석 명절을 앞두고 고마운 마음과 귀한 후원금을 주신윤 할머니에게 감사를 전하고 후원금 100만원은 어려운 환자 치료비로 소중하게 쓰기로 했다. 건강이 좋지 않은 윤 할머니에게는 예수병원 무료 종합건강검진과 치료로 건강을 보살펴 드리기로 했다.

스크랩페이스북트위터

목록  
   
다음글 김영문 장로 유족 1,000만원 후원
이전글 최정란 여사 예수병원 발전기금 5천만원 후원
검색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조회 작성자명 작성일
2371 마취통증의학과 김형태교수 베트남 마취과 학회 초청 137 홍보과 2017-10-12
2370 김영문 장로 유족 1,000만원 후원 166 홍보과 2017-10-10
윤 할머니, 목숨 빚을 갚다 346 홍보과 2017-09-29
2368 최정란 여사 예수병원 발전기금 5천만원 후원 340 홍보과 2017-09-27
2367 간호부 제5회 책임간호사 워크숍 362 홍보과 2017-09-20
2366 제8회 예수병원 임상시험 워크샵 개최 348 홍보과 2017-09-12
2365 여름방학, 예수병원 의학박물관 관람객 이어져 272 홍보과 2017-09-12
2364 예수병원 권창영 병원장, 전북기독교총연합회로부터 감사패.. 376 홍보과 2017-09-08
2363 전주노회 예수병원에 500만원 후원 285 홍보과 2017-09-06
2362 전북 목회자 부부 체육대회 의료봉사 303 홍보과 2017-09-06
 
 
처음 이전 10페이지 이동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페이지 이동 마지막페이지